中 텐센트에 이어 ‘바이두’, 온라인 포럼서 ‘가상통화’ 논의 금지한다

0
<출처 = baidu.com>

중국 IT 대표 기업인 바이두(Baidu)가 알리바바와 텐센트에 이어 가상통화 관련 감시·감독에 나선다.

27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는 베이징 기반 비즈니스 매체인 차이나 타임즈(China Times)를 인용해 바이두가 자사의 온라인 커뮤니티 비즈니스 기업인 바이두 티에바(Baidu Tieba)에서 가상통화 관련 주제 포럼을 검열하고 금지한다고 보도했다.

2003년 설립된 바이두 티에바는 중국 인터넷 이용자들 가운데 최대 규모의 온라인 포럼 커뮤니티다. 회사 측에 따르면 매달 3억 명의 이용자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 바이두 조치는 지난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장외거래(OTC) 크립토 거래가 가능한 모바일 결제 앱 관련 계정들을 검토하고 중지시킬 것이란 발표 이후에 나온 것이다.

차이나 타임즈는 익명의 소식통을 통해 “최근 바이두는 디지털 통화에 대한 조사를 강화했고, 관련된 규칙과 규정에 따라 가상통화 논의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조치는 디지털 통화 관련 포럼들이 ICO(가상통화 공개)나 가상통화 관련 정보들을 유포할 수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바이두 티에바에서 앞으로 디지털 통화 및 가상 통화 관련 포럼들을 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바이두 티에바 측은 “최근 위챗의 조치와 같은 이유”라고 밝혔다. 텐센트의 자사 메시지 플랫폼인 위챗(WeChat)은 ICO와 크립토 거래 정보 유포 등의 이유로 최근 크립토(Crypto) 관련 매체 계정을 중지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