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매월 5일 ‘정보보호의 날’ 지정

0

글로벌 가상통화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가 매월 ‘후오비 정보 보호의 날’을 지정해 정보 보안 강화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후오비 정보 보호의 날’은 매월 5일 PC 보안 진단 및 개인 정보 탐지 프로그램 등을 활용해 보안 수준을 스스로 확인하고 취약점을 개선 조치하는 제도이다.

정보 보호의 날이 되면 후오비 코리아는 개인정보 탐지 프로그램으로 전 직원 컴퓨터에 저장된 개인정보 포함 문서를 전수 검사하고, 부서별 서류 보관 상태 등을 자체 점검한다. 또한 검사 결과 도출된 취약점은 제거하고 PC 보안 수준을 올리는 등 개인별 보안 조치도 시행한다.

또 후오비 코리아는 거래소 및 정보 보안에 대한 지속적인 이슈가 집중됨에 따라 전 문서의 DRM(Digital Rights Managements)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다. 작성된 모든 문서는 자동으로 암호화되며, 이를 외부 반출하기 위해서는 임원과 대표의 승인을 받아야 가능하다.

그박에 후오비 코리아는 거래소 정보와 개인정보 유출 사고 예방 및 오남용 방지를 위해, 신규 입사자 및 모든 임직원 대상으로 개인정보보호 종합포털의 온라인 교육 수료를 정기적으로 실시 중이다.

오세경 후오비 코리아 커뮤니케이션 실장은 “최근 가상통화 거래소의 해킹 위협 수준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거래소 직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박시덕 대표의 당부로 인해 임직원들이 철저한 보안의식을 갖출 수 있도록 정기적인 관리 계획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고객들로부터 신뢰하고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