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가상화폐 합법화 속도낸다

0

우크라이나가 최근 가상화폐 관련 경제활동에 대한 합법화를 논의 중이다.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영방송 우크린폼(Ukrinform)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경제개발및무역부는 최근 가상화폐의 분류 및 합법화를 위한 작업을 시작했다. 이는 가상통화와 암호자산(virtual assets), ICO(가상화폐공개), 채굴, 스마트계약 등 가상화폐 관련 핵심 용어에 대한 법적 정의를 확립하는 작업이 포함된다. 구체적인 규제안은 두 단계를 거쳐 2021년 완료될 예정이다.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가 가상통화 및 가상화폐 분야에서 활동할 때 국가 정책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아직 가상화폐를 합법화하지 않았으나 올해 국회에서 가상화폐 합법화 법안 초안을 공개하면서 가상화폐 합법화에 진척이 보이는 상황이다. 또 지난 9월 중순 우크라이나 국회는 개인 또는 단체가 보유한 가상화폐에 5%의 세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해당 발의안에는 가상화폐 거래로 생긴 수익에 대해 18%의 기본 법인세 및 소득세를 적용한다는 제안도 담겨있다. 우크라이나 금융당국은 이달까지 가상화폐 과세 적용 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