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파트너스 거래소 ‘데이빗’…표철민 대표가 직접 전한 승부수

0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

“우리 나라에도 기술로 승부하는 거래소 하나쯤은 있어야 한다”

29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ABF 인 서울 2018’ 미디어 컨퍼런스 세션에서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자사 가상통화 거래소 데이빗을 소개하며 “한국의 코인베이스가 되겠다”고 밝혔다.

데이빗은 이달 오픈한 신생 가상통화 거래소다. 기존 가상통화 거래소 문제로 꼽힌 코인 해킹, 거래 내역 불투명성, 입출금 속도 등을 해결하고자 체인파트너스는 기반 기술부터 탄탄히 다지고자 했다.

가장 큰 특징이 데이빗이 자체 지갑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표철민 대표는 “자체 지갑을 갖고 있어 입출금 속도가 다른 거래소 대비 압도적으로 빠르다”고 강조했다.

기존 가상통화 거래소들은 대부분 빗고(Bitgo) 지갑을 이용하고 있다. 이들은 코인 상장, 입출금을 빗고에 요청해야 하기 때문에 처리 시간이 걸릴수 밖에 없다. 반면 데이빗은 자체 지갑을 갖고 있어 입출금을 직접 통제할 수 있어 서비스 속도를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데이빗이 지갑을 직접 개발한 또 다른 이유는 ‘커스터디(custody)’ 서비스에 있다. 표철민 대표는 “개인 투자자가 거래할 때는 상관없지만 기관들이 들어왔을 때가 중요하다”면서 “이들이 들어오면 그 규모가 개인 투자자 거래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때 기관 투자자 대상 지갑을 갖고 있느냐, 수탁을 직접 할 수 있느냐가 중요한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거래 ‘투명성’ 또한 강조됐다. 표철민 대표는 “업계 최초 한국거래소 수준의 소켓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며 “실시간으로 빠른 호가 정보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켓은 통신 표준 프로토콜을 말하며, 브라우저와 서버가 양방향 통신을 할 수 있게 지원한다.

이어 그는 “기존 채굴 거래소는 얼마나 배당을 받아가고, 운영비를 떼는지 알려주지 않는다”며 “데이빗은 운영비를 포함 투명하게 모든 거래를 공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신생 거래소들이 입출금 우회 방식으로 활용하는 ‘벌집계좌’도 데이빗은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대해 표 대표는 “최대한 정상적인 수신 방법을 찾고 있지만 시간이 필요하다”며 “합법적인 방법으로 원화수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그는 앞으로 데이빗 방향성에 대해 이오스(EOS) 상장 및 생태계 연결, 데이(DAY) 토큰의 기능 강화, 해외 유망 프로젝트 최초 상장 등을 언급했다.

특히 데이 토큰 관련 표철민 대표는 “현재 데이 토큰 기능이 없지만, 마이닝 거래소를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며 “좋은 거래소로서 데이 토큰은 트리거(trigger) 역할을 할 것이고, 나아가 바이낸스 BNB 같은 경제구조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표 말미에 그는 “불법만 아니라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규제 목소리가 계속되는 가운데 국내에는 ‘벌집계좌’ 거래소가 우후죽순 생겨나고, 중국계 가상통화 거래소들이 속속 진입해 있는 현 상황에 표 대표는 과감한 승부를 걸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다. 이어 그는 “앞으로 기관 투자자들의 투자가 시작되면 시장이 커질 것이고, 이 순간을 대비해야 한다”며 “5년 내 데이빗이 글로벌 5위 거래소가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