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하락장에도 가상통화 지갑 생성은 오히려 늘었다”

0
후오비 리서치가 발표한 월별 신규 지갑 생성 건수 추이 그래프 <후오비 코리아 자료 제공>

최근 가상통화 시장의 하락장에도 가상통화 지갑 생성은 오히려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1일 글로벌 가상통화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하락장에도 가상통화 지갑 생성은 오히려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후오비 그룹의 블록체인 연구기관 ‘후오비 리서치(Huobi Research)’가 발표한 보고서 ‘주간 후오비 블록체인 빅데이터 20호(Huobi Blockchain Big Data Weekly Insight Vol. 20)’에 따르면 지난 한 주 간 새로 만들어진 비트코인 지갑은 135만 개로 그 전 주에 생성된 지갑 132만 개보다 2.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월 17일부터 24일까지 수집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기간 활성화된 비트코인(Bitcoin) 지갑 역시 그 전 주에 비해 1.7% 증가한 363만 개로 두 달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상위 10개 지갑이 보유한 비트코인 양은 지금까지 채굴된 전체 비트코인의 5.74%로 그 전 주에 비해 0.08% 감소하는 등 부의 편중 현상은 소폭 약화했다.

시가총액 2위에 올라있는 이더리움(Ethereum) 사용 역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주 활성화된 이더리움 지갑은 112만 개에서 117만 개로 전 주에 비해 4.8% 증가했다. 초당 전송 건수 역시 0.1TPS(Transaction Per Second) 증가한 6.4TPS를 기록했다.

또한 소셜미디어에서는 암호화폐 트론(TRON) 영미권 채팅 커뮤니티가 4950건의 채팅 건수를 기록해 가장 활발하게 활동 중인 것으로 나타났고, 중국에서는 온톨로지 온라인 채팅 커뮤니티가 가장 활성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비체인(Vechain)의 영어권 커뮤니티와 이오스(EOS) 커뮤니티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주간 후오비 블록체인 빅데이터 보고서(Huobi Blockchain Big Data Weekly Insight)’는 한 주간 수집된 가상통화 거래량, SNS 및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로 매주 발행된다. 블록체인뿐만 아니라 소셜 미디어, 암호화폐 시장 전반에 걸친 정보를 제공한다.

오세경 후오비 코리아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은 “후오비 리서치가 발간하는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시장의 동향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며 “하락장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암호화폐 지갑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나는 사례를 볼 때, 암호화폐 시장을 바라보는 긍정적인 기대 심리가 시장에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