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시점, 블록체인 산업 황금 기회” ABF in Seoul서 정부 정책 촉구↑

0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이 31일 서울신라호텔에서 Fuze 2018 이틀째 행사 시작을 알리는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ABF 사무국

서울시가 주최한 첫 블록체인 행사인 제1회 ‘ABF(Asia Blockchain & Fintech) in Seoul’의 본 행사인 ‘Fuze 2018: Two Worlds Meet’가 한국 블록체인 산업의 미래에 대해 각계각층에 화두를 던지고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틀째 날인 31일,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진행된 행사의 환영사로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은 “국내 블록체인 산업 현시점을 산업구조를 혁신할 수 있는 황금 같은 기회가 펼쳐져 있지만 시장은 너무나 급격히 변하고 있다고 진단하며 정부는 빠르게 정책 결정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션 5: 미운 오리 새끼, 블록체인(Blockchain, The Ugly Duckling)’에서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대한민국 블록체인 활성화 정책’을 소개하며 관련 된 내년 예산이 400억 원 규모라며 올해보다 공공시범 사업을 두 배 확대하고 민간주도 시범사업도 금융, 유통 등 도입할 수 있는 분야부터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후에 진행된 ‘블록체인 인사이드(Blockchain Inside)’ 세션에서는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가 새로운 자본주의 패러다임에 적합한 인간상을 ‘노력하는 개미보다 똑똑한 베짱이’로 표현하며 “블록체인의 궁극적인 미션은 분배 매커니즘을 재정립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자사의 ‘퍼블릭 파이낸싱’(Public Financing)이 기존의 일자리 없이도 자본의 풍요를 누릴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이어서 지난달 본격적인 블록체인 사업 진출을 선언한 김석환 예스24 대표는 블록체인, 콘텐츠 유통에 파괴적 혁신 가져올 것이라며 ‘탈중앙화된 플랫폼’이 콘텐츠 창작자와 참여자 모두에게 정당한 보상을 줄 수 있다는 점이 시장을 확대하고 부가가치를 높일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마지막 일정이자 부대행사인 ‘ABF Festa’에서는 세부 분야에 특화된 된 크립토 금융 세미나, 블록체인 법학회 세미나, 체인파트너스 프로젝트 쇼케이스 등에 많은 참가자가 몰려 블록체인 업계의 전문성에 대한 목마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행사 첫날인 30일, 존 밀번 이오스(EOS) 테크놀로지 리더, “한국에서 블록체인 시장에 활발하게 참여하는 것은 좋은데 암호화폐 시세에만 집중하는 점이 문제”라면서 “성장 가능성은 높은데 아직 많은 사람에게 도움 되는 기술 발전은 이뤄내지 못해 아쉽다”고 지적해 자성할 부분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