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 ICO 불법 경고에 이어 ‘에어드롭’도 언급

0

중국 인민은행(People’s Bank of China·PBoC)이 무료로 가상통화를 분배하는 에어드롭(Airdrop)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5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018 PBoC의 금융 안정성 보고서는 “앞서 토큰 판매에 대한 엄중 단속에도 에어드롭 포함 위장 ICO 규모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일부 가상통화 업체들은 해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고, 중국 출신 투자자들이 아닌 대리업체를 이용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언급했다.

또 일부 프로젝트들은 토큰을 발행해 직접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이 아닌, 총 토큰 공급량의 일부만을 보유하고 무료로 토큰을 분배하고 있다. 이들은 투기 성격을 이용해 거래소에서 토큰 가격을 끌어올려 이익을 창출하려는 것이라고 PBoC는 설명했다.

PBoC가 인용한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8일 기준 중국에서 완료된 ICO만 65개다. 이 가운데 2017년 이전에 완성된 프로젝트는 5개뿐이었다. 당시 10만 5천여 명 이상의 참여자들이 ICO 기반 토큰 판매에 참여했고, 이렇게 조달한 규모가 26억 위안화(약 4,222억 1,400만 원)였다.

이러한 수치를 언급하며 PBoC는 “이러한 (ICO) 움직임을 계속해서 경계할 필요가 있으며 투자자들을 보호하고자 크립토 산업을 모니터 하기 위해서는 다른 기관들과도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PBoC는 지난해 9월부터 ICO에 대한 명백한 금지를 밝히며 토큰 자금 조달을 차단하고자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판공셩(Pan Gongsheng) PBoC 부총재도 위장 ICO와 크립토 자산 거래는 중국에서 불법이며, ICO는 자금조달과 증권 발행 관련 ‘불법 행위’라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