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ICO 가이드라인 준비 중…’증권형 토큰’ 기준 제시할 것

0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출처 = sec.gov>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ICO(가상통화 공개) 가이드라인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날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핀테크 위크 컨퍼런스(Fintech Week conference)에서 윌리엄 힌만(William Hinman) SEC 이사는 “SEC는 토큰 발행 관련 알기 쉬운 영어로 가이드라인을 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발언에 따르면 이 가이드라인을 통해 개발자들은 발행하려는 토큰이 ‘증권’ 성격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증권형 토큰 분류 기준에 대해 힌만 SEC 이사는 ‘투자 수익 기대 ‘를 예시로 꼽았다. 그는 “토큰이 화폐 수단 등으로 사용되거나, 제3자가 토큰으로 인한 수익 발생, 가치 상승 등을 기대하면 ‘증권’으로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토큰의 ‘증권’ 분류가 불명확하다면, 개발자들은 SEC의 ‘핀허브(FinHub)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핀허브는 증권 및 증권 공개 관련 질문을 받고 빠른 피드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힌만 SEC 이사는 “발행 토큰이 증권형이라 판단되면, 가이드라인에 따라 등록 절차 등을 따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 SEC는 또 회계, 커스터디(custody), 토큰 가치 평가 관련 내용도 살펴보고 있으며 앞으로는 토큰 발행 이후 시장 거래 관련 문제도 해결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