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FTC 의장 “분산원장기술, 규제 자동화 가져올 것”

0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 CFTC 위원장 <출처 = cftc.gov>

“분산 원장 기술(DLT)은 현 파생 상품 시장의 규제를 개선하는데 유용할 것”

7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J. Christopher Giancarlo) 위원장이 조지타운 대학교 워싱턴 D.C 핀테크 위크 컨퍼런스 연설에서 분산원장 기술이 앞으로 규제 당국이 시장의 감시·감독을 개선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자동화 기술은 규제 당국이 관리 비용을 줄이면서 시장을 더 효율적으로 감시 감독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안카를로 CFTC 위원장은 “거래 시장에 금융 기술 도입한다고 했을 때, 무역 절차나 청산, 결제 등에 효율성을 어떻게 가져다 줄 수 있을지 쉽게 상상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예시로 그는 “규제안이 디지털화되고, 규정 준수가 점차 자동화되거나, 스마트 계약을 통해 비즈니스 운영과 통합될 수 있다”며 “규제 보고(reporting) 또한 실시간 DLT 네트워크를 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안카를로 CFTC 위원장은 “CFTC에 기술 도입은 또 시스템을 통해 들어오는 데이터를 소비하고 분석하는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즉, CFTC에 기술 도입은 실시간으로 빠르게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게 해, 규제당국이 특정 규제나 조치 영향력을 보다 쉽게 예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