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MG, “비트코인, 주류 되려면 ‘기관’ 참여 필요…제도화 틀도 마련돼야”

0

비트코인이 주류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제도화’가 중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글로벌 회계법인 KPMG이 최근 내놓은 ‘가상통화 자산의 제도화(Institutionalization of crypto assets)’ 11월 보고서는 “크립토자산(cryptoassets) 잠재력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제도화가 필요하다”며 “이는 가상통화 시장이 신뢰와 확장성을 키우는데 필요한 다음 단계”라고 전했다.

보고서에서 ‘제도화(Institutionalization)’는 글로벌 금융 서비스 생태계에서 은행, 중개인, 거래소, 결제 제공업체, 핀테크 업체 등 금융 기관들이 가상통화 시장에 ‘대규모’로 참여하는 것도 포함한다.

보고서는 대장 가상통화인 비트코인이 현재 ‘가치 저장고’로서 역할을 하지 않는다고 해석했다. 이 배경으로 보고서는 신뢰와 확장성 부족을 들어 “비트코인을 비롯해 다른 가상통화 또한 거래 및 가치 저장 수단으로 이용될 수 없다”고 분석했다.

또 KPMG는 현 가상통화 투자의 투기성도 문제로 짚었다. 보고서는 “디지털 자산에 투자하는 일반 투자자들은 크립토 프로젝트를 이행하는 팀 능력이 아닌 ‘가격 잠재력’에 중점을 둬 투자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KPMG의 콘스탄스 헌터(Constance Hunter) 수석 경제학자는 “더 다양한 금융 서비스 생태계에서 참여가 많아져야 토큰 경제를 이룰 수 있는 신뢰와 확장성을 구축할 수 있으며 가상통화 시장이 성숙해지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또 가상통화 시장의 투기성 문제를 해결하고 기관 투자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크립토 시장은 규제와 기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기관 투자자들은 일반 투자자들보다 다른 요구 사항들을 갖고 있으며, 이와 관련 규제 준수, 투명성, 거버넌스, 안전한 거래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더불어 KPMG는 또 “가상통화 산업이 ‘제도화’되기 위해서는 규제 틀을 도입해야 한다”며 “이 규제 틀에는 계획, 시장 적응, 서비스 제공, 보안, 규제 준수 등의 내용을 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