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하이오주, 주정부 중 처음으로 ‘비트코인’ 세금 결제 허용

0

미국 오하이오주가 주정부 중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세금 결제수단으로 허용했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기반 사업주들은 모든 세금을 비트코인으로 납부할 수 있게 됐다. 오화이오 주는 비트코인 세금 납부를 사업주에 먼저 적용하고, 앞으로 개인 세금 납부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결제 수단은 가상통화 결제 서비스 업체인 비트페이(BitPay)를 통해 진행된다. 사업자들이 비트페이를 이용하면, 비트페이는 비트코인을 달러로 전환해 오하이오 주정부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오하이오주의 친(親)-가상통화 행보는 조쉬 맨델(Josh Mandel) 오하이오주 재무장관 주도로 시작됐다. 그는 “비트코인을 정당한 통화 형태로 본다”며 “내 임기가 끝나도 이번 계획은 계속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는 입법부나 지사 승인을 거치지 않아도 디지털 통화를 허용하도록 지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다른 미국 주정부에서도 비트코인으로 세금을 납부하는 법안들이 등장했지만, 주 의원들은 최종 법안 통과를 미뤄왔다. 지난 5월에는 애리조나주 하원의원들이 가상통화를 이용한 세금 납부 법안을 최종 승인했지만 세부 문구가 수정되면서 실질적으로 가상통화 납세 시행은 힘들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