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 ICO에 이어 STO도 불법…”즉각 중단하라”

0

중국 베이징시 금융당국이 증권형토큰공개(STO) 또한 불법 행위임을 밝혔다.

4일(현지시간) CCN에 따르면 베이징시 금융청(BMBFW)의 후오 수에원(Huo Xuewen) 이사는 지난 토요일 ‘2018 글로벌 자산관리 포럼’에서 자금 조달 수단으로 STO를 이용하는 프로젝트들을 언급하며, 이는 베이징에서 ‘불법’임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그는 “베이징에서 STO 방식으로 자금 조달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즉각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STO는 자산을 실물 자산을 블록체인 기반 토큰과 연동해, 이 증권 토큰을 소유한 투자자들은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CCN에 따르면 여러 글로벌 투자자들 사이에서 STO가 기존 ICO(가상통화 공개) 방식의 유동성 성격에 기존 규제 순응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가상통화 거래 및 조달 방식에 대해 금지 의사를 밝혀왔다.

중국인민은행(People’s Bank of China·PBoC)은 지난해 9월 ICO를 금지하고, 운영 중인 여러 가상통화 거래소들도 닫도록 조치를 내렸다. 또 지난달에 PBoC는 무료로 가상통화를 배분하는 에어드롭에 대해서도 단속하겠다는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이에 대해 CCN은 “중국 당국의 강경한 반대 입장과 다르게 미국 등 다른 정부들은 STO 형식의 자금 조달에 ICO보다 더욱 개방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업체들이 ICO가 아닌 보다 합법적인 STO를 선택하게끔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