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분산경제 선도하는 종합금융플랫폼 만들겠다”

0

빗썸이 종합 금융 플랫폼에 대한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4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 1회 분산경제포럼 2018(DECONOMY 2018)’에서 빗썸 이정아 부사장이 기조 연설을 통해 “빗썸은 궁극적으로 분산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종합 금융 플랫폼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부사장은 “빗썸이 일종의 가상화폐 은행 역할을 맡고 있다”며 “현물화폐와 가상화폐를 교환하고 결제 및 송금까지 할 수 있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빗썸은 현재 금융권 및 업계 관계자들과의 폭넓은 파트너십을 통해 통합 결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과 금융 파생상품, 블록체인 송금 서비스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날 이 부사장은 벤처 캐피탈 회사 설립과 코인 전문 리서치 회사 설립 계획도 밝혔다.

벤처 캐피탈 회사는 블록체인, 핀테크, 가상화폐 등의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또 빗썸은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코인 전문 리서치 회사를 설립해 그간 쌓은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외부 전문가를 적극 영입해 투자자에게 정확한 데이터에 기반을 둔 코인 평가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은 정확한 정보를 통해 가상화폐 거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신규 사업에 대해 이 부사장은 “가상화폐 거래소로서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킨 새로운 프로젝트들을 발굴, 구축해 나가며 미래 경제 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각국의 현물화폐와 가상화폐로 거래 할 수 있는 다중화폐 거래소 플랫폼을 준비해 올해 내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현재 빗썸은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산업뿐만 아니라 기존 업체들과도 폭넓은 제휴 협력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 빗썸은 가상화폐 결제 서비스와 가상화폐 키오스크인 터치비(Touch B)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현재 빗썸은 가상화폐 저변 확대를 위해 가상화폐 결제 서비스와 키오스크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빗썸은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과 협업하며 가상화폐 결제 플랫폼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위메프, 여기어때, 인터파크비즈마켓, KG이니시스, 원큐브마케팅 등과 제휴했다. 올 하반기에는 소셜 미디어에서 상품 구매가 가능한 결제 시스템인 ‘SNS 페이’도 출시 예정이다.

또 터치비는 카드, 현금 및 가상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키오스크로 식음료, 병원, 호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 가능하다. 키오스크 터치비는 5월 제품 출시가 목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