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美 모기지 산업, 블록체인 활용시 10억달러 비용 절감”

0

블록체인 기술이 모기지(주택 담보대출) 업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국제 신용평가기관 무디스가 신기술이 미국 주택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심층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서 무디스는 “지난 금융 위기가 여러 산업 분야에 많은 변화를 가져다 주었지만 주택 부분은 상대적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면서 “블록체인 기술이 모기지 과정에 큰 변화를 가져다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보고서는 “블록체인 기술이 핵심 모기지 절차를 간소화하고 불필요한 중복 일처리를 줄일 것이며 비용도 절감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분석했다.

한 예로, 블록체인 기술이 대출 실적 모니터링을 개선할 수 있으며 모기지 과정에서 투명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이 제시됐다. 또 모기지 보험업자들이 별도의 모기지 신용 리스크를 재보험사나 다른 대체 대출기관에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된다.

보고서는 또 “부동산 소유권 거래(title transactions)에서도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하면 필요한 인력을 줄이고 수수료도 절감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기존 비용에서 10~20%만 줄여도 연간 총 8억 4000만 달러~17억 달러 규모를 절감할 수 있다.

실제 주택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키는 일부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이다. 일리노이주 쿡 카운티와 버몬트주 사우스 벌링톤시에서 소유권 이전 등록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실험에 나섰다.

다만 무디스 연구자들은 주어진 시간 내에 처리 가능한 데이터양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보고서는 “블록의 제한된 크기와 기술 부담 비용을 고려했을 때 주어진 시간 안에 처리할 수 있는 거래 량이 적다는 것이 한계”라고 지적했다.

규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보고서에 따르면 규제 당국들은 블록체인 기술이 개별 기업이나 업계에 새로운 리스크를 초래하지 않을 만한 장치를 원한다. 확장성 문제와 더불어 이러한 규제 당국들의 움직임으로 특히 퍼블릭 블록체인 기술 도입은 단기간에 채택될 가능성이 낮다고 무디스는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