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지금 채굴하면 손해다…”채굴비용 8600달러 수준”

0
<출처 = morganstanley.com>

현 시점에서 비트코인 한 개를 채굴하면 오히려 손해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CN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의 찰리 찬(Charlie Chan) 연구원은 “전문 채굴업자 기준으로 비트코인 채굴의 손익분기점은 8600달러”라고 분석했다.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Coinmarketcap)’에 따르면,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83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금 비트코인을 채굴하게 되면 손해 보는 셈이다.

비트코인 채굴은 거래 정보를 가진 블록 생성과 연결을 위해 고성능 컴퓨터를 이용해 복잡한 수학 방정식을 풀어내고 그 보상으로 비트코인을 받는 과정이다. 이 때 소비 전력이 높은 GPU(그래픽 처리 장치)가 채굴에 쓰이기 때문에 막대한 전력이 요구된다.

찬 연구원은 “전력 비용을 kWh(킬로와트시)당 3센트로 매우 낮게 가정해도 비트코인 한 개를 채굴하는 데 8600달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관련 반도체 제조업체도 덩달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가상화폐 채굴 채산성이 악화되면 채굴기 수요가 감소하고, 이는 관련 업체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찬 연구원은 “비트코인 채굴 하드웨어 수요와 가격이 더 내려가면 대만 반도체 위탁 생산 기업인 TSMC의 웨이퍼(반도체 기판) 수요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가상화폐 채굴 수요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TSMC는 올해 예상 매출 증가율을 기존 10~15%에서 10%로 하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는 TSMC 매출에서 가상화폐 채굴 수요가 차지하는 비중이 약 10%로 추정하고 있다.

가상화폐 채굴용 ASIC(주문형 반도체) 칩 등을 제조하거나 판매하는 업체들 또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비트코인 가격이 5000달러 대로 거래 되면 ASIC 칩 생산 및 판매 업체들은 거의 2년 동안 수익을 내지 못할 것”으로 분석했다.

모건스탠리는 하반기 채굴 효율성도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비트코인 총 발행 가능량은 정해져 있고 이미 상당수는 채굴됐기 때문에 시간이 갈수록 채굴할 수 있는 양이 적어진다. 그러나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크게 회복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채굴 경쟁이 치열해졌다. 이 때문에 채굴 수익도 줄어들고 있다. 최근에는 가상화폐를 채굴하기 위해 수많은 컴퓨터를 한 곳에 모아놓은 채굴장(mining pool)도 구성됐지만 이들도 수익을 내기 힘든 상황이 됐다.

이와 관련 모건스탠리는 “새로운 채굴 세력이 들어오기 때문에 올해 2분기에 채굴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며 “비트코인 가격이 지금처럼 유지될지라도 채굴 효율성은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